9년을 미국에서 살았지만, 아직도 볼때마다 저를 뜨악하게 만드는 일들이 있는데요.

어제 친구네 스타트업 회사 오피스워밍 파티에 갔다가 그 중 하나를 목격하고

다시금 뜨악~~ 했기에 오늘은 그것들에 대한 포스팅을 해보려고 합니다.



1. 가방, 너의 갈곳은 어디?


여러분은 공중 화장실을 이용할때, 가방을 어디에 놓으시나요? 

물론 문에 고리가 달려있다면 간단히 고리에 걸면 되겠습니다만,

고리가 없다면? 그럼 우리의 가방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미국여자들은 이럴경우 십중팔구, 바닥에 가방을 놓습니다. 

어쩔때는 고리가 있는 문인데도 불구하고 가방을 바닥에 놓는 것을, 

저는 수도 없이 목격해왔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극장 화장실 등 미국 공중화장실 중 가장 더러운 곳들임에도 불구하고 

한치의 망설임 없이 가방을 철퍼덕, 바닥에 놓는 모습을 칸막이 아랫쪽으로 목격하고 있노라면 

옆칸의 저의 표정은 이렇게 됩니다. 


안돼 히익~~~



▲ 일반적인 미국의 공중화장실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보통은 이것보다 훨씬 더럽다는 게 함정~~ 



저는 보통 미국인들이 굉장히 깔끔을 떤다는 인상을 많이 받는데요. 

Hand Sanitizer (손세정제) 도 집착적으로 사용을 하고, 개인의 위생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슈퍼마켓에 가면 살균, 소독 (Disinfecting, Sanitizing) 등의 단어가 각종 제품에 엄청 붙어있구요. 

그런 제품을 또 굉장히 많이 사용하는 것이 미국인들의 일상입니다.


그렇게 세균에 대한 두려움이 많은 사람들이,

세균집결지의 킹왕짱화장실, 그것도 바닥에 

본인이 항상 분신처럼 갖고다니는 가방을 닿게 한다는 것을

저는 좀처럼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아까 제가 질문을 드렸던 위기상황, 저도 몇번 맞닥뜨린 적이 있는데요.

문에는 고리가 없고, 볼일은 봐야겠고 한 경우에 저는

가방의 스트랩이나 핸들이 길이가 어느정도 된다면 목에 걸구요. 

그렇지 않은 가방이면 불편하더라도 옆구리에 껴야 합니다. 

그만큼 가방을 화장실 바닥에 놓는다는 건 있을수도, 있어서도 안되는 일 아니겠어요? 




2. 미국인들의 짐싸기 


저를 뜨악하게 만드는 또하나는 미국인들의 짐싸는 방법인데요.

미드나 영화를 주의깊게 보면 주인공이 여행용 짐을 꾸릴때, 

신발을 아무것으로도 감싸지 않고 짐에 넣는 모습을 쉽게 볼수 있습니다.   






영화 Up in the Air 에서 보면 조지 클루니가 짐을 싸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신발을 저렇게 고이 포개, 다른 옷가지들과 함께 넣습니다.


제 상식으로는 신발은 지퍼백이나 비닐봉투에 따로 담아, 

옷과 닿지 않게 짐을 싸야 하는게 맞는데

미국에서는 너무나도 많은 이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저렇게 짐을 싸는 모습을 보고

저는 큰 충격을 받았지요. 


헉4

세균을 그리 무서워 하면서, 왜? 와이? 

저 신발을 신고 길거리, 공중 화장실 등 온갖 더러운 곳을 활보했을 텐데 말입니다. 

깨끗이 세탁된 옷가지와 맞닿은 신발 밑창. 생각만해도 뜨악스러운 느낌입니다.


오늘은 이렇게 저를 충격과 공포에 몰아넣은 미국인들의 행동들을 이야기해 봤는데요.

저만 이상한거 아니죠? 

다들 화장실 바닥가방쯤 하나 놓는것이고, 

신발을 짐에 넣을때 아무것으로도 안둘러서 넣는거,

그런거 아니죠? ㅎㅎ


방문해주신 여러분들,

오늘도 모두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라구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즐겁게 포스팅을 보셨다면

로그인 필요없는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parklingSake



안녕하세요, 스파클링사케입니다.

최근에 뉴욕 지하철을 탔다가 든 생각을 포스팅해보려고 합니다. 


오래되고 지저분하기로 악명높은 뉴욕의 지하철. 

이제는 익숙해져서 그런가보다. 하고 타지만

처음에 뉴욕에 왔을때만해도 충격도 이런 충격이 없었습니다. 

역마다 차이는 있지만, 쥐와 바퀴벌레의 천국인 더러운 플랫폼에

찐하게 나는 오줌냄새는 한국의 깨끗한 지하철만 일평생 타고 다녔던 저에게

이해가 가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어쨌든, 오늘 이야기할 것은 뉴욕 지하철보다도 그 지하철에 출몰하는 거지에 대한 것입니다.

미국도 지하철에 칸을 옮겨다니며 구걸을 하는 걸인들이 있는데요. 

그들의 구걸방식은 한국의 구걸과는 굉장히 다릅니다. 






보통 이분들은 우선 칸사이의 문의 열어 제끼고 당당하게 들어와

목청껏 자신의 존재를 알립니다. 


"굿모닝 레이디스 앤 젠틀맨~~~!!!" 이나 

"Can I have your attention, please?!" (여기 좀 집중해 주세요),

"마이 네임이즈 XXXX " 

"I hate to bother you, but 블라블라" (방해해서 죄송하지만, 어쩌고저쩌고) 등으로 말문을 여는 게 보통인데요.


이름을 밝히고 이야기를 시작하는 당당함

소리높여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 


이것이 뉴욕 지하철 걸인들의 특징입니다. 

그 뒤에 레파토리는 물론 거지마다 다르지만요. 


"해고를 당하고 직업이 없어 배를 곯으며 살고있다."

"일하다가 다쳐서 직업을 가질수는 없지만 나도 살아야 하지 않겠냐"

"나는 홈리스인데, 동전 몇개라도 나눠줄수 있으면 정말 감사하겠다"

"나는 돈이없지만 결코 훔치거나 가게를 털거나 하지 않는다"


이런 레파토리를 간단하게 이야기 한후 공격적으로 칸 전체를 걸어다니며 돈을 구걸하는 것이 패턴인데요.

방해받고싶지 않는 승객들에게는 불문율 같은것이 있습니다. 

절.대.로.

걸인과 눈을 마주치지 말것. 


저도 처음에 미국에 왔을때는, 신나게 떠들며 구걸을 하는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고.

무슨말을 하는지 궁금하기도 해서

빤히 쳐다보며 이야기를 경청했었는데요.

아이컨택을 하게되면 이 걸인들 아주 공격적으로 가까이 다가와 돈을 요구합니다. 

'날 쳐다본다는 건 돈을 주겠다는 의미가 아니니?' 라는 표정으로 말이죠.


한국에서 가장 흔한 걸인은 맹인 걸인으로 선글라스를 쓰고, 지팡이를 짚고 하모니카를 불거나 

슬픈느낌의 배경음악을 틀어놓고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세상에서 누가 가장 천천히 걷나 대회라도 하듯이, 

슬로우 모션으로 칸을 이동하는 타입이었는데 말입니다.

미국의 걸인은 공격적이어도 너무 공격적입니다.


"I'm sorry, I don't have any change." (미안하지만 잔돈이 없어.) 라고 말하고 넘어갔지만

미국거지의 당돌함에 된통 당하고는 그 뒤로 절대. 아이컨택은 노노.






그렇다면 여기서 의문점 하나.

왜 뉴욕의 거지들은 이렇게 적극적이며, 목소리가 클까요?


첫번째, 대부분의 뉴요커들은 남이 뭘하는지 상관을 잘 안합니다. 

다시 말해서, 일부러 주의를 환기시키지 않으면 누가 뭘하는지 거들떠도 안본다. 라는 말이죠.

목청껏 소리높여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자기가 무얼 원하는지 말하지 않으면

아무도. 걸인의 존재와 구걸상황을 알아주지 않을 겁니다. 


두번째, 뉴욕의 지하철은 상당히 시끄럽습니다

뉴욕의 지하철은 처음 운행한지 자그만치 100년이 넘은 오래된 시스템입니다. 

열차와 선로들이 오래되다보니 방음처리가 잘 안되고 

늘 치치직 시끄러운 소리를 내며 달리게 됩니다. 

문이 닫히면 아주 조용해져서 역과 역 사이를 다니는 한국 지하철과는 반대되는 모습이죠. 

이렇게 시끄러운 열차 안에서 소리질러 이야기 하지 않으면 저쪽에서 무슨 얘길 하는지, 누가 있긴 한건지 잘 모르게됩니다. 그 시끄러움속에서 스토리를 전달해야 하니 목소리가 크지 않으면 안되는 거겠죠?



이렇게 오늘도 미국과 한국의 다름에 대해 느끼고 지나가는 하루 입니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즐겁게 포스팅을 보셨다면

로그인 필요없는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parklingSake




안녕하세요 스파클링 사케입니다.

추석연휴는 잘 보내시고 계신가요?

오늘은 미국여자들이 동양인 여자에게서 부러워 하는 점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이 포스팅은 사실, 학교다닐때 클래스를 같이 들었던 미국친구들을 아주 오랜만에 만났다가

제 머리에 대해서 코멘트를 하길래, 퍼뜩 떠오른 생각들입니다.



1. 생머리 Straight Hair


저는 아주 오랫동안 단발머리를 고수하다가, 최근에 들어서 머리를 기르기 시작했는데요.

오랜만에 머리가 긴 저를 보더니 친구들이 

"I love your hair, it's always so straight!" (너 머리 이쁘다, 늘 스트레이트한 생머리야~) 이라고 하는 겁니다. 


그때 다시금 깨달았죠. 얘넨 참 생머리를 좋아하는구나. 

너무 생머리다 못해 축 쳐져서 납작한 뒷통수를 적나라 하게 드러나게 하는 수퍼 생머리인 저는,

최근에 산 고데기로 (Curling Iron) 특별한 날마다 웨이브를 넣는데 말이죠.

사람은 자기가 가지지 못한 걸 원한다고 많은 미국여자들은 찰랑찰랑한 생머리에 대한 환상이 있습니다.


예전에 같이 일하던 직장동료중 남미계 여자는 머리가 엄청난 곱슬이었는데

매일 아침마다 1시간씩 머리를 펴고 출근을 했었드랬습니다. 

직장생활을 해본 여자분들은 아실겁니다

출근전 1시간씩 머리를 한다는 것은 엄청난 노력과 희생이 따르는 것이라는 걸 말이죠.





요런 머리가...





요렇게 변하는 신기한 고데기의 세계. 




2. 피부 그리고 동안


미국인들은 대부분 동양인들이 어려보인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맞는 말이기도 하지요. 동양인들이 서양인에 비해 어려보일때가 많은 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그게 왜인지를 정확히 아는 미국인들이 많이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피부과 전문의도 인정한 동양인이 어려보이는 이유는, 

동양인의 피부가 두껍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주름이 덜 생기고, 피부에 탄력도 오래 유지되는 편이고, 노화도 더딘 편인 거죠.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동안과 탄력있는 피부 미국여자들도 부러워 합니다.

 

한국에는 유독 동안오브동안, 동안계의 거성들이 많은데요. 

굳이 그렇게 대단한 동안으로 생기지 않아도 보통의 동양인들은 미국에선

대부분 동안으로 봐줍니다. 오예 두꺼운 피부만세!



 

 

할리웃 배우 다이앤 레인 (만 48세, 65년생)    VS    한국 여배우 김성령 (만 46세, 67년생)


둘다 미모의 여배우이고, 관리를 아주 잘한 축에 속하지만

서양인인 다이앤 레인 피부가 탄력이 좀 없어 보이는 건 사실이죠? 

두살이 아니라 적어도 10살은 차이나 보이지 않나요?



3. 모태마름


이것은 사실보다는 스테레오타입에 가까운데요. 

동양인들은 별노력안해도 슬림, 스키니 하다고 생각하는 게 보통 미국여자들의 생각입니다. 


어느정도 사실에 가까운 점도 없지 않은 이유가요.

서양에서 생각하는 스키니의 기준과 한국에서 생각하는 마름의 기준에는 큰~~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44 사이즈 정도를 날씬하다고 생각하는듯한데,

미국에서 날씬하다고 생각되는 사이즈는 한국으로 치면 66정도까지 입니다. 

77정도는 보통, 88정도는 통통으로 분류되니 한국보다 훨씬 마름에 대한 기준이 관대합니다. 


이렇게 기준이 관대하기 때문에 제가 미국에 처음와서 치즈케익, 컵케익 맨날먹고 

한 6개월여만에 살이 15파운드 (7kg) 쪘어도 룰루랄라 하고 다닐수 있었던 거겠죠ㅎㅎ


오늘도 블로그 방문해주시고,

포스팅 읽어주시는 분들 감사하구요.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랄께요 :)



▼ 즐겁게 포스팅을 보셨다면

로그인 필요없는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parklingSa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