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일본 미용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29 미국에서 머리할때 일본 미용실에 가는 이유 (56)


주말에 있는 결혼식에 가느라고 머리를 해야해서 며칠전 부랴부랴 미용실을 예약했습니다.

벌써 6년째 가고있는 제 스타일리스트에게 정착하게 된 이야기, 

미국에서 미용실 다닌 얘기를 오늘 해보려고 합니다.


사실 미국에 와서 초기에는 한국 미용실을 자주 갔었습니다. 

말도 잘 통하고, 미국 미용실보다는 동양인 머리를 잘 한다고 하니까요.

 

연수 시절 알던 언니가 갈라 행사에 갈때 머리를 미국 미용실에 했었는데요,

세상에. 80년대 미스코리아 머리를 해놓았더라구요.

원래는 미국 미용실에 대한 호기심이 조금 있었지만 

그것을 목격한 이후로는 아, 동양인이 미국 미용실갔다간 저렇게 봉변을 당할수도 있구나 싶어서 

그 뒤로는 아예 갈 생각조차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믿고 간 한국 미용실에서도 몇번이나 제 머리가 봉변을 당했다는 겁니다.

여리여리한 느낌의 단발을 하고 싶어서 이런 사진을 가지고 가면,




스타일리스트 분이 꼭 본인의 느낌대로 해석을 해서 머리를 잘라주는 일이 생깁니다.


“손님은 좀더 짧은 기장이 더 어울리실 것 같아요. 조금 짧게 해볼게요.”


동의를 구하는 듯 마는듯 벌써 본인의 느낌대로 가위질은 화려하게.

얼마후 거울을 보면 제 머리는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이건아니쟈나~~

아무리 손이얼이라고 해도 사진까지 가지고 왔는데 맘대로 잘라놓으면 안되는 거쟈나~~


초롱초롱한 눈으로 

“어때요?” 

라고 묻는 스타일리스트에게 "내머리 내놔~~" 라고 외치고 싶지만,

이왕 잘려나간 머리 기분만 상하게 하면 뭐하나 싶어


“네~ 나름 가볍고 좋은 것 같아요”

라고 마음에도 없는 나이스한 코멘트를 날려주며 씁쓸한 마음으로 미용실을 나서기를 여러번ㅠㅠ


결정적으로 미용실을 열과 성을 다해 찾기 시작한 것은,

결혼식을 앞두고 였습니다.

일생의 중대사인 결혼식에서도, 마음에도 없는 코멘트를 날릴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요.


필사적으로 인터넷을 뒤지고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해 찾아낸 일본미용실에서

저는 구세주같은 지금의 스타일리스트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우선 제가 느낀 일본 미용사의 특징들은 이렇습니다.




1. 가지고간 사진 그대로에 충실하게


제가 사진을 가지고 가면 그 사진을 찬찬히 살핀후, 머리를 자르면서도 20번은 넘게 사진을 다시 훑어보며 

제가 원했던 그 사진 그대로 재연하기 위해 노력하는 스타일리스트의 모습은 가히 감동이었습니다. 

손님이 사진을 가지고 가서 보여준다는 것은, 

‘이 사진을 보고 알아서 해석한뒤 창조적으로 머리를 해주세요’ 가 아닌, 

‘이 사진에 있는 그대로 머리를 만들어 주세요’ 라는 의미라는 걸 잘 알아주는 제 스타일리스트는 그야말로 한줄기 빛과 같았습니다.




2. 커트는 가위로, 바리깡이 뭔가요?


한국미용실에서 제가 불만이었던 점 중 하나는, 단발 커트를 할때 무분별하게 바리깡을 사용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짧은 단발을 즐겨하던 저는, 뒷머리를 민둥민둥 바리깡으로 밀어내는 것이 세련되지 않아보이고 그렇게 싫더라구요.  

머리끝 기장을 균일하게 정리할 때 바리깡을 사용하는 것도 싫었습니다. 

그렇게 정리를 하게되면 끝부분이 너무 똑같은 길이가 되어 몽실이 머리가 되기 십상이더군요.




3. 1시간 커트는 기본


제가 다니는 일본 미용실에서는 모든 커팅을 가위로 하다보니 간단하게 단발 커트를 하는 것 뿐인데도, 1시간은 기본으로 걸리는 것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한국미용실에서 30분이면 커트가 끝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커트하나도 공들여 해주는 서비스가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이 모든 장점들이 일본 미용실이기 때문이 아니라, 제 스타일리스트가 실력이 좋아서 일수도 있습니다. 또 제가 한국 미용실에서 한 재앙스러운 머리들도 실력이 안좋은 스타일리스트를 만나서, 운이 안좋아서 였을 수도 있겠죠. 어쨌거나 저의 경우 이런 일들 때문에 미국에서 머리를 할땐 일본 미용실에 정착을 하게 되었습니다.


미국에 살기 시작한 초기에는 펌같은 나름 큰 건수는 모아놨다가 한국에 가서 하곤 했는데요. 그땐 한국이 꽤 차이나게 저렴했었거든요? 그런데 최근 몇년동안 한국 가서 머리를 해보니 미국 뺨치게 비싸졌더라구요.ㅠㅠ

세팅펌, 트리트먼트, 커트 이렇게 해서 26만원을 주고 머리를 하고나니 제가 한국에 있는건지 미국에 있는건지 모를 지경이었습니다. ㅎㅎ

물론 미국은 똑같은 가격이라도 팁을 줘야하니 더 비싸지긴 하지만요.

글을 마무리 짓기전에, 혹시나 미국에서 미용실 때문에 고민이신 분들을 위한 팁을 하나 드리자면

실력 좋은 미용사를 찾을 때에는 ‘Up-Do’ (올림머리) 잘하는 스타일리스트를 찾아서 머리를 하시면 좋습니다.

올림머리를 잘한다고 커트나 다른 머리를 잘하리라는 보장은 없겠지만,

왠간히 실력이 있지 않고선 잘 못하는 머리니까요.

적어도 초짜 미용사에게서 마루타가 되는 일을 방지하실 수는 있습니다.

제가 저런 마루타 경험이 풍부하게 있기 때문에 ㅜㅜ 눈물을 머금고 혹시나 도움이 될까해서 조언 드립니다~


방문해 주시고 글 읽어주신 여러분 감사드리구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 즐겁게 포스팅을 보셨다면

로그인 필요없는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parklingSak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