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은 제가 미국에 온지 9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초가을 선선한 날씨가 찾아오는 이맘 때가 되면, 어김없이 그때의 기억이 떠오르면서

미국이란 나라가 나에게 얼마나 생소했었는가 하고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미국문화사람들에 왠만큼 적응을 했다고 생각하는 지금,

아직도 적응이 안되는 것들이 몇가지 있는데요

그것은 '미국여자들의 출근길 패션' 입니다. 


물론 뉴욕은 패션의 도시이고,

스타일리시한 패션으로 거리를 누비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에서 처럼 저정도로 차려입고 출근하는 여성들,

분명히 있습니다. 특히 패션쪽 직업을 가진 여자들은 말이죠.


하지만, 제가 이해할수 없는 패션은 저런 것들이 아닙니다. 

보통은 중년의 미국여자들이 자주 보여주는 룩으로,

완벽한 예시가 영화 'SEX AND THE CITY 2' 에 나온적이 있네요. 




바로 이런 패션입니다.


치마 정장 + 운동화의 끔찍한 조합이죠.


영화 '워킹걸' 에서 멜라니 그리피스가 보여주는 패션이기도 합니다.



물론 저런 패션이 대다수는 아닙니다.

요즘은 대부분의 여자들이 출퇴근용 신발도 예쁜 플랫슈즈나 샌들, 편하게는 플립플랍 (쪼리) 을 고르지만요.

간혹가다 보이는 물과 기름같은 정장 치마 + 양말 + 운동화 조합 정말이지 안구테러입니다. 

저런 패션을 보는 미국여자들도, 노골적으로 쳐다보지만 않을 뿐이지,

속으로는 ' Eww , So Ugly! ' 이렇게 생각한다고 미국 친구한명이 얘기해준 적이 있습니다.



보통 저런 패션이 나오는 이유는 정장을 입어야 하는 근무환경에서 일하는 사무직/전문직 여성들이 

걷는 이동량이 많은 출근을 할때, 

남의 눈 전혀 신경쓰지 않고,

패션의 매칭/ 조화 전혀 신경쓰지 않고,

무조건 편한 신발을 집어 신고 나오기 때문에. 입니다.





저런 부조화 패션으로 파워워킹을 한 다음,

회사 로비| 로비 화장실| 지하철 안 | 자기 데스크  등에서 

저렇게 구두로 갈아신고는 하루 일과를 시작하게 됩니다.


(사실 저 신발을 어디서 갈아신는가도 저는 엄청 궁금했습니다. 길바닥에서 갈아신는 사람은 또 잘 못봤거든요)





그렇게 신발을 갈아신고,

회사에서는 이런 펌프스나 비교적 낮은 굽의, 그러나 포멀한 구두를 신고 근무를 합니다.

(이것은 정장을 입고 근무해야하는, 사무직, 금융직, 법조계 등등. 그리고 옷을 잘 차려입는게 덕목인 패션업계도 해당이 됩니다)



그렇다면, 이쯤에서. 

제가 미국에 왔을때 들었던 또다른 의문점.


회사안에서 구두를 신고, 회사 밖에서는 Flip Flop (쪼리) 같은 걸 편하게 신고 출퇴근을 하는 미국여자들과,

제가 기억하는 한국여자들의 출퇴근 풍경은 다르다는 겁니다.

한국에선 힐을 신고 출퇴근을 하고, 회사에 가서는 실내용 슬리퍼 등으로 갈아신지 않나요?


이쯤에서 저는 이것이 바로 미국과 한국의 문화 차이다, 라는 결론을 내게 됩니다.






■ 미국   


회사에서는 프로페셔널한 복장으로 있기 위해 구두를 신지만,  

회사 밖에 나와서는 누구의 눈도 신경쓰지 않고 나는 내 갈길을 간다.




■ 한국 


출퇴근길에는 예쁘게 보이고 싶기 때문에 옷과 잘어울리며 스타일리시한 힐을 신지만,

회사 안에서 있는 시간이 더 오래이기 때문에 발건강과 편리함을 위해 슬리퍼로 갈아신는다.




문화차이가 느껴지시나요?


미국은 자기랑 상관있는, (일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사람들에게는 잘보이고 싶어하나

불특정 다수, 타인의 눈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한국사람들보다는 평균적으로 덜 신경쓰는) 개인주의.


한국은, 불특정 다수의 시선에 민감하나, 함께 일하고 같이 있는 사람들과는 실용성과 편리함이 우선인 집단주의.

말하자면, 집단안에서의 인정과 안정을 추구하는게 미덕인 문화인거죠.


물론 어느곳에나 개인차는 존재합니다.

미국에서도 다른 사람눈에 신경쓰는 사람이 있고, 한국에서도 나는 내 갈길을 간다는 식의 사람이 있죠.

하지만 저는 일반화를 했을때 어느쪽의 사람이 더 많은지에 무게를 두어 이야기를 하는 것인데요. 


사소한 출근길 문화이지만,

작은것에서도 문화차이가 느껴지는 미국과 한국. 

제가 미국에 살면서 느끼는 다른 점 중 하나가 되겠습니다. 


(다른점이기는 하지만, 

저 부조화스러운 패션은 이제 그만 봤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요.ㅎㅎ

다른 편한 신발도 많은데, 꼭 저렇게 이상한 운동화들을 고집하는 분들이 있네요)


포스팅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댓글을 남겨 주시면 더 감사합니다 :)





▼ 즐겁게 포스팅을 보셨다면

로그인 필요없는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parklingSake
RESTAURANT/뉴욕2013.08.25 12:55



뉴욕 맛집 - 마포 숯불갈비



끼니때마다 고기가 꼭 있어야 하는 나는

갈비와 스테이크를 사랑하는 여자.

불금을 맞이하여 

친구커플들과 함께 플러싱으로 갈비를 먹으러 나섰다.




▼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세요 ▼

       
          


뉴욕에 온지 벌써 8년이 넘어가지만,

여기만큼 맛있게 갈비를 하는집을 본적이 없다. 

맨하탄, 뉴저지, 플러싱. 갈비 잘하는데도 참 많지만,

이곳은 단연컨대 독보적인 맛.





Mapo BBQ 마포 숯불갈비

Yelp 리뷰를 보려면 클릭



레스토랑 주소와 가는방법



고기를 좋아하는 만큼 호불호도 분명한데,

내가 좋아하는 갈비는 마블링 잘되있고 고기가 두꺼운

씹히는 맛이 좋은 스타일.


친구 한커플이 먼저 와서 웨이팅리스트에 이름을 올려놔서

우리는 고맙게도 가자마자 앉을수 있었는데.

레스토랑이 크지 않아서 바쁠땐 30분 넘게 기다리는건 다반사.

예약을 받지 않기에, 무조건 기다려서 먹는 수밖에.

하지만,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




앉자마자 메뉴판도 보지않고 일행중한명이 잽싸게 주문을 해서 

벌써 숯불에 고기에 반찬에 상이 다 차려졌다. 

우리는 늘 먹는 양념갈비는 1인분에 33불정도.

(생갈비, 주물럭, 차돌백이, 흑돼지 삼겹, 돼지갈비 등의 바베큐메뉴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양념갈비가 제일 맛있다)


철판에 나오는 콘치즈 구이, 김치, 개인접시에 나오는 슬라이스 양파절임까지. 

반찬들도 맛있다. 


지금보니 고기 뿐아니라 소맥까지 잘 말려있구나.

동작이 아주 빠른 우리다.





저 두툼한 고기를 보라. 

사랑스러움 그자체이다.




한쪽이 슬쩍 구워지면 

노련한 이모님이 오셔서 먹기좋은 사이즈로 고기를 잘라주신다.


반찬을 먹으며

고기가 익을때까지 기다리는 즐거운 시간.

고기굽는 냄새에 원샷한 소맥은 달착지근하게까지 느껴진다. 

(나 왜케 아저씨같지.)






그렇게 어느덧 고기가 익고,

고기를 한점. 

입에서 육즙이 가득 퍼지는 이 천국의 맛.

글을 쓰면서도 침이 꿀꺽 넘어가는구나.





아름다운 이 자태.

고기가 두툼하기때문에 안쪽이 익었는지 잘 살펴야 한다.

나는 조금 레어로 먹는것이 좋기떄문에 그냥 먹기시작.





갈비를 좋아하는 사람이 뉴욕에 온다면 

힘을 들여서라도 꼭 한번 먹어보라고 말하고 싶다.

내가 이세상에 태어나 가장 맛있게 먹은 갈비.

몇년째 오고있는데 맛에 변함이 없는 꾸준한 곳이다. 


한국에서 먹은 갈비중에는 강남역 근처의 버드나무집이 제일 맛있었는데.

그곳은 좀 담백한 맛이라고 해야하나. 

한우는 담백하고 깔끔하게 맛있다면

미국서 먹는 갈비는 늬끼하게 씹히는 맛이 있는 갈비. 

둘다 좋다. 맛있는 고기는 저마다 개성이 있는 법.



★부탁의 말씀

혹시 이 포스팅을 보시는 분들중 한국에서 아주 맛난 갈비집을 아신다면.

꼭 답글 남겨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한국가면 가볼 갈비집 리스트부터 생각하는 저니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parklingSake

티스토리 툴바